(뒤늦은) FFXIV 팬 페스티벌 서울 후기

2016년 1월 1일에 시작해 지금까지 계속 해오고 있는 파이널 판타지 14. 직접 만든 티셔츠가 공식 블로그에 소개가 되는 등 정말 엄청난 덕질과 함께 게임을 즐기던 중 팬페스티벌을 개최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엄청 흥분했다. 맨날 다른 나라에서만 열려서 정말 부러웠는데… 드디어 우리나라에서!

같이 갈 부대원 표까지 예매에 성공하고 한참을 기다려 팬페스 전날인 20일이 되었다.

부대에서 조직적으로(?) 방을 빌려 전날 근처 숙소에서 잠깐 눈을 붙이고, 새벽 네시에 킨텍스로 출발.

분명 4시에 도착했는데 줄이 한참 길었다. 저 멀리 보이는 6번 홀…

한참 기다리고 날이 밝으니 갑자기 난데없는 함성소리가 들린다. 돌아보니 요시피가 지나가며 인사하고 있었다.

그렇게 또 길었던 시간이 지나고 드디어 입장!

들어가자마자 반기는 포토존의 모그리. 생각보다 엄청 크다…

회장의 스테이지. “생각보다 넓네” 라고 생각했다. 팬페가 진행되기 전까지는…

굿즈 줄에 앉아서 레터라이브 관람. 앞의 모니터가 좀 구려서 옆으로 봐야 했는데, 옆에서 보는것도 나름 재밌었다. 좋은 이야기 나올때마다 다같이 함성을 질렀더니 시작도 안 했는데 목이 아팠다.

영겁의 시간이 지나 굿즈 구매에 성공하고 나니 한시 정도가 되었다. 밥은 스킵하고 일단 행사장을 둘러보기로 했다.

부대 응원글은 이미 누가 쓴 것 같길래 공대 응원글도 쓰고…

파판 한정판 그래픽카드도 구경(비싸서 결국 안 샀다)

스테이지 이벤트도 나름 재밌었다. 글로벌 포럼에서 영어로만 보던걸 한국어로 들으니 새삼 재밌기도 하고. 물론 중간중간 돌아다니면서 놓친것도 많아 결국 스트리밍권을 또 사서 다시 보긴 했다.

(이 스테이지 이벤트를 본 사람은 아는 통역사의 고통)

게릴라 싸인회에선 오다 반리님, 코지 폭스님, 소켄 마사요시님 세분의 싸인을 받았다. 요시피 싸인은 줄을 발견했을 땐 이미 마감되어 더이상 줄을 설 수 없었다…

행사장에서 대부분의 시간은 줄을 서는데 쓴 것 같지만 활동도 다양했다. 피스트 체험이나 토벌전(극 토벌전을 하면서 I beat 시리즈 티셔츠를 줄 줄 알았으나…), 현실에서 하는 각종 미니게임 등. (춤춰라 댄스 마스터에서 백덤블링이 나오지 않아 다행이었다) 사진을 찍어둔게 없어서 아쉽다…

저녁까지 든든하게 먹고, 드디어 대망의 프라이멀즈 공연.

사진을 찍지 말아달라는 공지를 듣고 공연 시작 전의 무대만 한컷.

앞에서 줄을 서며 기다렸던 스트레스를 한방에 날리는 공연이었다. 같이 있던 다른 유저들과 함께 음악마다 응원봉 색을 바꿔가며 흔들고 소리를 지르고 하는 그 순간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게다가 앵콜로 아직 앨범으로 출시 안 된 RISE 와 Stasis loop을 들을 때의 전율이란!

그렇게 모든 활동이 마무리되고 대망의 폐회식.

피곤한 기색이 역력한 세분…

나머지 양사 관계자들까지 나와 (울음과 함께 한) 인사를 하고… 꿈만 같았던 팬페스는 그렇게 끝났다.  (다음에 팬페스 열 땐 2박으로 하겠다는 최실장님의 말을 믿어보도록 하자…)

 

물론 불편한 부분이 없었던 건 아니다. 줄이 너무 길었고 회장이 작았고 여기저기에서 운영요원의 미숙함이 보이고… 하지만 그런 점들은 아마 아이덴티티에서 충분히 파악할 수 있었을 거라 생각한다. 일단 이러한 자리를 마련해준 모든 관계자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고, 다음에 또 이런 행사가 반드시 열릴 수 있게 해줬으면 한다.

 

마지막 가는 길의 아쉬움은 부대원들(+최실장님)과 함께 단체사진을 찍는 것으로 달랬다. (각자 캐릭터로 합성된 부대원들의 모습…)

정말 즐거웠습니다! 팬페스 서울!

 

 

아 그리고 소켄님은 참….엉뚱했다. 여러모로.

아마 이 트윗을 작성하는 장면을 본 것 같다.

스쿠에니 파판 공식 블로그에 내 몽크 티셔츠가 소개됐다.

사건의 발단: 2016년 3월 31일, 커스텀 티셔츠 제작 사이트를 통해 제작한 몽크 티셔츠가 도착. 이후로 평범하게 운동할 때나 방에서 입고 있었다.

2016년 6월 11일: 레터라이브 12회 현장관람에 당첨되어 저 티셔츠를 입고 갔다.

전개: 이날 QnA 시간에 질문하려고 손을 들었더니 ‘몽크님’ 이라고 지칭됨.

절정: 요시P 옆에서 통역을 담당하셨던 이린 님께서 티셔츠 사진을 찍어가셨다.

결말 : 공식 블로그에 실렸다…!

공식 블로그 원문: http://jp.finalfantasyxiv.com/pr/blog/001504.html

번역: http://ff14kor.tistory.com/841

이럴 줄 알았으면 자세라도 좀 멋지게 잡고 찍을 걸… 너무 다소곳하게 찍혔다.

Over the “Period”의 프레임 분석

유튜브에 60fps 영상이 있길래, 분석해 보았습니다.

[Dance Dance Revolution 2014] TAG underground overlay – Over The “Period” [SP BEGINNER]

1. 저속 부분

가장 느리게 보이는 보면 정지 직전의 프리즈 애로우는 한 박자가 완전히 차기 전에 멈춰버려서, 프레임 분석이 어렵다. 따라서 그 직전 프리즈 애로우로 분석해보자.

38초 52프레임

41초 14프레임.

1박에 142프레임이므로 최저 BPM은 23.35BPM 이하이다.


2. 고속 부분

스크롤이 너무 빨라서 60fps로도 정확히 한 박 차이가 나는 구간을 찾기가 힘들다. 약간의 오차가 있지만 n박에 가까운 구간을 찾아보았다.

2분 17초 4프레임.

2분 17초 39프레임. 약 2마디(8박)이 흘렀다.

8박이 아주 살짝 안 되는 구간이 35프레임이므로 최고 BPM은 822.8박 이상이다.

 

대략 23~800BPM으로 추정된다.


글을 작성하고 한참 후 EXTRA ATTACK으로 풀리면서 BPM이 밝혀졌는데, 공식 표기 BPM은 23~840 이다. 근접하게 맞췄다.

방학동 우리들의 놀이터 대기열 제작

자주 가는 방학동 우리들의 놀이터의 카드 대기열을 흑백 네모칸으로만 만들어둔게 별로 마음에 안 들어서 새로 만들어서 붙이기로 했다.

각종 구글링으로 이미지와 폰트 등을 찾아 게임에 특화된 이미지를 제작했다.

리플렉 비트. 라임라이트 기준으로 만들어뒀는데 생각해보니 곧 콜레트가 발매된다…

유비트는 플레이하는 도중 하나씩 붙였더니 간격이 맞지 않는 대참사가 벌어졌다.

그나마 멀쩡한 사운드볼텍스.

테크니카는 카드 놓을 공간이 좁아 세개만 만들었는데 나중에 4가 발매되면 어떻게 하지…

 

전체적으로 크기가 좀 작은것 빼곤 마음에 든다.


2012-12-09 추가.

콜레트가 출시된 기념으로 리플렉 비트만 대기열을 다시 붙이기로 했다.

특정 게임의 자재를 커팅 받침대로 쓰는 것이 좀 안타깝다…

붙이고 사진을 찍고 나서야 파란색과 노란색의 순서가 바뀌어있다는 것을 깨달아서 다시 붙이느라 고생 좀 했다. 전보다는 크기가 커져서 예쁜 것 같다.

오락실 아주머니께서 수고했다며 포스터를 주셨다. 감사합니다!

건대입구 게임천국 유비트 소서 업데이트 현장

건대 게임천국에 업데이트 자재가 빨리 도착한다고 해서 건대 게임천국으로 찾아갔다.

그런데 트위터 등을 통해서 다른 오락실에 자재가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나서야 건대로 자재가 왔다.

업데이트 자재가 이렇게 오는 줄 처음 알았다. 오오…

정밀기기, 취급주의!

기계 뒤에 붙이는 패널도 같이 왔다.

카드 대기열의 플라스틱 판.

코피어스 기판에 낀 먼지가 세월의 흔적을 보여주는 것 같다. 그동안 수고 많았다.

약 30분정도 부품을 이리저리 꽂은 뒤 드디어 정상부팅!

소서 메인 화면.

이번작부터 코인을 넣지 않아도 스타트 버튼이 활성화된다.

그리고 대망의 밀린 업데이트 데이터 다운로드. 다운로드에만 30분 넘게 걸린 것 같다.

오후 2시인데 소서를 해보려는 사람들로 리플렉 비트마저 텅텅 비어있다.

우여곡절 끝에 첫 크레딧 시작!

어펜드가 출시되지 않아 못 했던 곡들을 해봤다.

유빌리티도 귀엽다.

 

건대게임천국 유비트 소서 업그레이드 관찰기는 여기서 끝.

리플렉비트봇 만우절 기념 Go Beyond 합성

Go Beyond의 타 게임 이식은 항상 무성한 떡밥이었기에 봇을 운영하고 있는 기념으로 합성해보았다.

먼저 그럴듯하게 멋있는 장면을 BGA에서 잘라내고,

적절히 곡 제목과 명의를 입력한 다음,

친구에게 부탁해 완벽하게 포토샵으로 합성!

 

만우절 특집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