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FFXIV 팬 페스티벌 서울 후기

2016년 1월 1일에 시작해 지금까지 계속 해오고 있는 파이널 판타지 14. 직접 만든 티셔츠가 공식 블로그에 소개가 되는 등 정말 엄청난 덕질과 함께 게임을 즐기던 중 팬페스티벌을 개최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엄청 흥분했다. 맨날 다른 나라에서만 열려서 정말 부러웠는데… 드디어 우리나라에서!

같이 갈 부대원 표까지 예매에 성공하고 한참을 기다려 팬페스 전날인 20일이 되었다.

부대에서 조직적으로(?) 방을 빌려 전날 근처 숙소에서 잠깐 눈을 붙이고, 새벽 네시에 킨텍스로 출발.

분명 4시에 도착했는데 줄이 한참 길었다. 저 멀리 보이는 6번 홀…

한참 기다리고 날이 밝으니 갑자기 난데없는 함성소리가 들린다. 돌아보니 요시피가 지나가며 인사하고 있었다.

그렇게 또 길었던 시간이 지나고 드디어 입장!

들어가자마자 반기는 포토존의 모그리. 생각보다 엄청 크다…

회장의 스테이지. “생각보다 넓네” 라고 생각했다. 팬페가 진행되기 전까지는…

굿즈 줄에 앉아서 레터라이브 관람. 앞의 모니터가 좀 구려서 옆으로 봐야 했는데, 옆에서 보는것도 나름 재밌었다. 좋은 이야기 나올때마다 다같이 함성을 질렀더니 시작도 안 했는데 목이 아팠다.

영겁의 시간이 지나 굿즈 구매에 성공하고 나니 한시 정도가 되었다. 밥은 스킵하고 일단 행사장을 둘러보기로 했다.

부대 응원글은 이미 누가 쓴 것 같길래 공대 응원글도 쓰고…

파판 한정판 그래픽카드도 구경(비싸서 결국 안 샀다)

스테이지 이벤트도 나름 재밌었다. 글로벌 포럼에서 영어로만 보던걸 한국어로 들으니 새삼 재밌기도 하고. 물론 중간중간 돌아다니면서 놓친것도 많아 결국 스트리밍권을 또 사서 다시 보긴 했다.

(이 스테이지 이벤트를 본 사람은 아는 통역사의 고통)

게릴라 싸인회에선 오다 반리님, 코지 폭스님, 소켄 마사요시님 세분의 싸인을 받았다. 요시피 싸인은 줄을 발견했을 땐 이미 마감되어 더이상 줄을 설 수 없었다…

행사장에서 대부분의 시간은 줄을 서는데 쓴 것 같지만 활동도 다양했다. 피스트 체험이나 토벌전(극 토벌전을 하면서 I beat 시리즈 티셔츠를 줄 줄 알았으나…), 현실에서 하는 각종 미니게임 등. (춤춰라 댄스 마스터에서 백덤블링이 나오지 않아 다행이었다) 사진을 찍어둔게 없어서 아쉽다…

저녁까지 든든하게 먹고, 드디어 대망의 프라이멀즈 공연.

사진을 찍지 말아달라는 공지를 듣고 공연 시작 전의 무대만 한컷.

앞에서 줄을 서며 기다렸던 스트레스를 한방에 날리는 공연이었다. 같이 있던 다른 유저들과 함께 음악마다 응원봉 색을 바꿔가며 흔들고 소리를 지르고 하는 그 순간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게다가 앵콜로 아직 앨범으로 출시 안 된 RISE 와 Stasis loop을 들을 때의 전율이란!

그렇게 모든 활동이 마무리되고 대망의 폐회식.

피곤한 기색이 역력한 세분…

나머지 양사 관계자들까지 나와 (울음과 함께 한) 인사를 하고… 꿈만 같았던 팬페스는 그렇게 끝났다.  (다음에 팬페스 열 땐 2박으로 하겠다는 최실장님의 말을 믿어보도록 하자…)

 

물론 불편한 부분이 없었던 건 아니다. 줄이 너무 길었고 회장이 작았고 여기저기에서 운영요원의 미숙함이 보이고… 하지만 그런 점들은 아마 아이덴티티에서 충분히 파악할 수 있었을 거라 생각한다. 일단 이러한 자리를 마련해준 모든 관계자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고, 다음에 또 이런 행사가 반드시 열릴 수 있게 해줬으면 한다.

 

마지막 가는 길의 아쉬움은 부대원들(+최실장님)과 함께 단체사진을 찍는 것으로 달랬다. (각자 캐릭터로 합성된 부대원들의 모습…)

정말 즐거웠습니다! 팬페스 서울!

 

 

아 그리고 소켄님은 참….엉뚱했다. 여러모로.

아마 이 트윗을 작성하는 장면을 본 것 같다.

한줄 파이썬: 올바른 괄호 사용 검사하기.

트위터에 재미있는 트윗이 보였다.

애초에 트윗 내용대로 겨우 while문 하는 학생이 풀기에는 터무니없이 어려운 내용인건 둘째치고, 심심했던 고로 Non-Pythonic한 한줄코딩을 해보기로 했다.

한줄코딩이라는걸 처음 해 봐서 꽤나 오래 걸렸다. 이미 ;를 통해 강제로 한줄로 만들어버린 시점에서 어쩌면 더 줄일 수도 있을 것 같긴 하다.

스쿠에니 파판 공식 블로그에 내 몽크 티셔츠가 소개됐다.

사건의 발단: 2016년 3월 31일, 커스텀 티셔츠 제작 사이트를 통해 제작한 몽크 티셔츠가 도착. 이후로 평범하게 운동할 때나 방에서 입고 있었다.

2016년 6월 11일: 레터라이브 12회 현장관람에 당첨되어 저 티셔츠를 입고 갔다.

전개: 이날 QnA 시간에 질문하려고 손을 들었더니 ‘몽크님’ 이라고 지칭됨.

절정: 요시P 옆에서 통역을 담당하셨던 이린 님께서 티셔츠 사진을 찍어가셨다.

결말 : 공식 블로그에 실렸다…!

공식 블로그 원문: http://jp.finalfantasyxiv.com/pr/blog/001504.html

번역: http://ff14kor.tistory.com/841

이럴 줄 알았으면 자세라도 좀 멋지게 잡고 찍을 걸… 너무 다소곳하게 찍혔다.

퍼즈도라 ‘죽음의 신 인페르노 하데스’ 피규어 구입

정가 9천엔이 넘는 물건이 옥션에서 2480엔에 풀리고 있었다.

정신을 차려보니 택배가 왔다. 그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기억은 잘 나지 않는다.

…. 근데 생각보다 크다.

이렇게 클 줄은 진짜 몰랐다…

대신 큰 만큼 정말 멋지다. 열자마자 여러 디테일에 감탄.

물론 완벽한 상태만은 아니었다.

약간의 도색 까짐이라던가…

발판이 제대로 안 끼워진다던가 (사실 이건 피규어가 넘어질 수 있어서 아주 큰 문제이긴 하다)

뭐 그래도 일단 적당히 끼우면 당장 넘어지진 않는 것 같으니 살짝 벽에 기대놓는 것으로.

멋지긴 하다.

Over the “Period”의 프레임 분석

유튜브에 60fps 영상이 있길래, 분석해 보았습니다.

[Dance Dance Revolution 2014] TAG underground overlay – Over The “Period” [SP BEGINNER]

1. 저속 부분

가장 느리게 보이는 보면 정지 직전의 프리즈 애로우는 한 박자가 완전히 차기 전에 멈춰버려서, 프레임 분석이 어렵다. 따라서 그 직전 프리즈 애로우로 분석해보자.

38초 52프레임

41초 14프레임.

1박에 142프레임이므로 최저 BPM은 23.35BPM 이하이다.


2. 고속 부분

스크롤이 너무 빨라서 60fps로도 정확히 한 박 차이가 나는 구간을 찾기가 힘들다. 약간의 오차가 있지만 n박에 가까운 구간을 찾아보았다.

2분 17초 4프레임.

2분 17초 39프레임. 약 2마디(8박)이 흘렀다.

8박이 아주 살짝 안 되는 구간이 35프레임이므로 최고 BPM은 822.8박 이상이다.

 

대략 23~800BPM으로 추정된다.


글을 작성하고 한참 후 EXTRA ATTACK으로 풀리면서 BPM이 밝혀졌는데, 공식 표기 BPM은 23~840 이다. 근접하게 맞췄다.

피규어의 세계에 처음 발을 들이다.

다양한 피규어를 항상 다른 사람의 사진으로만 보다가, 한참 보고 있는 Tiger & Bunny의 와일드 타이거의 12인치 피규어 (12″PM) 가 50%라는 경이로운 할인율을 보여 질러버렸다.

 

그런데 하필 첫 물건이 11314엔짜리라 나머지가 엄청 싸게 보여서…

골든 라이언과 H-01까지 질러버렸다.

들어오면 간단하게 사진을 좀 올려볼까 한다. 국내엔 리뷰가 잘 없는 것 같던데, 내가 못 찾는 건가…

café de tran (카페 드 트란/ 카페데트란) 공지 한글화.

주의: 현재 이 이벤트는 종료되었습니다.


일본어로밖에 공지가 되지 않아 이해하기 힘들었던 카페 드 트란의 오락실 부착물을 한글화했다.

추가로 일본어로만 서비스되는 카페 드 트란 이벤트 페이지에 대한 설명도 덧붙여뒀다.

오락실에 컬러(중요)로 뽑아서 붙여두시면 좋을 듯 합니다.

cafe_de_tran_20130301.pdf

(*pdf 변환의 오류로 90도 회전되어 있습니다.)

오타나 잘못된 점 수정은 제보 들어오는대로 하겠습니다.

<메인 이벤트 페이지>

<홈페이지 기능 소개>

<방학동우리들의 놀이터에 부착된 예시>

iPhone 5 구입

중고로 아이패드3을 사용하다가 iOS가 꽤 괜찮게 느껴져서 사용하던 EVO 4G+를 두고 중고 아이폰3GS를 구입했다.

아이폰 3GS를 사용해보니 프레임이 조금씩 떨어지는 구간은 있어도 전체적으로 아주 잘 만들어진 폰과 OS라고 생각되어 아이폰5로 과감하게 넘어갔다.

백업 데이터를 3GS 것에서 가져오니 모든걸 뽑아다 그대로 넣어줘서 매우 신기했다. 홈 배열이나 각종 데이터들을 건드릴 필요가 없었다.

성능도 좋아져서 3GS에서 버벅거리던 액션도 무리없이 잘 돌아가는 것을 보니 매우 만족스럽다.